홈 > 완주관성어 이야기 > 질병 및 치료 
 
 
흡충병
  흡충은 물고기 표피 및 아가미에 기생한다. 흡충에는 주로 2가지가 있는데, 기로닥틸루스는 주로 피부에 기생하고 닥틸로기루스는 주로 아가미에 기생한다. 그러나 기로닥틸루스가 아가미까지 퍼져있는 경우도 있다. 이 기생충은 표피 파편을 문지르고 빨아들임으로써 영양을 취한다.
기생충의 뒤쪽 끝에 있는 갈고리는 숙주의 표피에 매달리는데 이용된다.
   
  물고기들은 고통에 못 이겨 가끔씩 서로 비비거나 긁어대고 경련을 일으키듯 지느러미를 움직이기도 하지만 경미한 경우 잘 참아낸다. 심한 경우 아가미덮개가 벌어지며 아가미에 점액이 끼고 호흡이 어려워진다. 물고기는 수표면 바로 아래에 둥둥 떠서 힘겹게 호흡한다. 때때로 한쪽 아가미가 열리고 다른 쪽은 뒤로 젖혀지는 경우도 있다. 물고기는 급속도로 약해지며 세균이나 곰팡이에 의한 제 2차 감염도 이루어질 수 있다.
   
  매우 치명적인 전염성 기생충으로 포르말린으로 치료해야 한다.
포르말린(35~37% 포름알데히드)을 물 100리터 당 5~8ml를 투여한 후 10시간 이내에 물을 90%정도 환수하고 3일간 쉰 다음, 다시 물 100리터 당 5~8ml를 투여한다. 10시간 이내에 90%까지 환수하는 것은 포르말린 자체는 부식성이 있어서 물고기에 강한 스트레스를 주기 때문이다. 이때 주의사항은 물이 손이나 뜰채에 의해 다른 어항으로 전파되는 것을 방지해야한다는 것이며, 또한 여과기를 완전 가동해서 여과조에 있을지도 모르는 유충을 완전히 제거시켜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