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완주관성어 이야기 > 관상어소개 
 
 
 
금붕어
학명 : Carassius auratus
분류 : 잉어목 잉어과 붕어속
크기 : 5~30cm
산란기 : 봄(수온 12∼20℃)
크기 : 잉어목 잉어과 붕어속
   
   
   

금붕어는 관상용으로 개량한 물고기이다.

금붕어는 세계에서 가장 많은 품종이 사육되고 있으며 작은 어항에서 사육하면 수명은 10년, 몸길이는 5cm까지 자란다.

환경이 양호하다면 30년 이상 살고 몸길이가 30cm까지 자란다.

새끼금붕어는 검은빛을 띠다가 성장함에 따라 어미와 똑같은 빛깔과 무늬가 나타나기 시작한다.

물의 온도가 13℃ 이하가 되는 겨울에는 어항이나 못 바닥에 가만히 움직이지 않고 있다.
이 동안에는 먹이도 먹지 않는다.

그러다가 봄이 되면 다시 활동을 시작하면서 알도 낳는다.

수족관등에서 파는 금붕어는 양어장에서 치어를 6개월이상 키운 뒤 시장에 출하한 것이다.

금붕어는 사료를 주어서 키우지만, 장구벌레, 물벼룩등도 잡아먹는다.

금붕어는 아주 오래전부터 키워져온 관상어 중에서는 가장 역사가 깊은 관상어라 할 수 있다. 그래서 긴 시간동안 여러 종으로 개량되어 왔다.

일단 나열해 보자면, 화금, 코멧, 유금, 오란다, 란쭈, 강호금, 출목금, 단정, 진주린, 정천안, 수포안 과 같은 많은 종류가 있다. 그리고 좀더 들어가면 더 많은 종류가 있다.

화금은 거의 붕어의 원형을 유지한체 색붕어에서 좀더 개량된 형태다.

코멧은 체형 자체는 붕어의 원형을 거의 그대로 유지한체 지느러미가 길어지게 개량된 종이다.

유금은 몸이 마름모 형태가 되도록 개량된 종으로, 색상, 지느러미 형태에 따라서 다시 구분된다.

오란다는 둥그스름한 체형에 머리와 얼굴 부위의 육혹이 발달하도록 개량된 종이다.

란쭈는 등지느러미가 없고 둥근 체형에 지느러미가 짧으며 육혹이 발달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강호금은 란쭈에서 색상이 삼색(켈리코)으로 나타난 경우이다.

출목금은 우리가 보통 툭눈이라고 부르는 종류이다.

단정은 오란다와 유사하지만, 머리만 붉은 색이며 그부분만 육혹이 발달하는 종류이다.

진주린은 동글동글한 공같은 체형에, 비늘에 하얀 석회질이 붙어있는 종류다.

정천안은 등지느러미가 없고, 눈이 하늘을 향해 있는 종류다.

수포안은 정천안과 흡사한 형태인데, 눈 잎에 수포라는 물주머니가 있다.

이 외에도 체형, 체색, 육혼 등 여러가지 조건으로 좀더 많은 종류로 세분화하거나, 언급하지 않은 많은 종류가 있다.